top of page

 

1977년에 문을 연 백해영갤러리는 다양한 국내외 문화계 인사들과 교류하며 세계 속의 한국미술문화 발전과 국제화에 기여해왔다. 개관 이래 약 50년 간 다문화 발상지인 이태원에서 리움미술관, 페이스 갤러리, 르만 머핀 갤러리와 함께 백해영갤러리는 한국미술시장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작가 육성에 힘써왔다.

백남준을 비롯해 존 배, 이정진, 조용익 등 저명한 국내 작가들을 글로벌 아트 페어에 소개 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James Turrell, Kenneth Noland, Charles Sandison, Dan Walsh, John Pai와 같은 해외 거장들의 작품들을 국내에 선보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외에도, Art Miami 을 비롯한 해외 아트 페어를 통해서 Art Agency로서 문화전반에 관한 아트 컨설팅, COLLECTOR 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Since its founding in 1977, PAIK HAE YOUNG GALLERY has grown into one of the most reputable art galleries in Korea with its mission to connect with international arts and artists. Located near Leeum Museum, Pace Gallery, and Lehmann Maupin, PAIK HAE YOUNG gallery is a great venue to serve the artist community with opportunities to exhibit works of art from worldwide, and to interact with local/global art collectors, dealers, curators and academics.  

PAIK HAE YOUNG GALLERY has been devoted to promoting renowned Korean artists such as Paik Nam June, John Pai, Lee Jung Jin, Cho Yong Ik in the global art scene and introducing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James Turrell and Charles Sandison to the Korean market in the hopes of bringing a more sophisticated art-viewing experience.

PAIK HAE YOUNG GALLERY is also conducting art consulting and education programs for collectors as an art agency through Art Miami and other overseas art fair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