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ik Nam June, I Never Read Wittgenstein, 1988, Single-Channel Video Installation

1988년에 설립된 백해영갤러리는 이태원에 위치하며 국내외 다양한 기획전시를 진행했으며 한국미술의 국제화를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갤러리로서 한국문화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하며 기성 작가 뿐 아니라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육성하며 예술전시 기획,문화행사 대행과 컨설팅을 통해 대중에게 예술에 대한 안목과 이해를 넓히는 일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예술사회공헌과 미술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목표로 대중에게 창의적인 경험과 사고력을 제공하려고 합니다. 

Found in 1988, Paik Hae Young Gallery is a contemporary art gallery located in the most vibrant and diverse town in Seoul, Itaewon. Paik Hae Young Gallery has put emphasis on promoting promising Korean artists internationally while introducing renowned artists such as James Turrell and Charles Sandison to the Korean market in order to bring more diverse, yet sophisticated experience. Over the years, our gallery has been broadening its role by working as an agency for cultural affairs, art consultant for corporates, an academy for collectors and an architectural consultant.